최종편집 : 2017.6.29 목 16:48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독자마당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가난
[1330호] 2017년 05월 25일 (목) 김병연 (시인/수필가) webmaster@boeuni.com
식모, 공순이, 공돌이, 차장 …
요즘은 잊혀진 단어들이지만
급속한 산업화 속에서
고달프게 일했던
하층 노동자들의 이름

라면이 귀한 음식이던 그 시절
중학교 진학률 20%도 못되던 그 시절
가난이 원수였던 그 시절

그 시절을 망각한다면
오늘의 부(富)를 지키는 것도
내일의 부(富)를 이루는 것도
어림없을 터!
잊을 수 없는 그 이름, 가난

김병연 (시인/수필가)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이주의 화제기사
군정질문 무슨 말 오갔나
보은군 공무원 11명 퇴임식
지역대표 농산물 ‘판로 vs 생산...
보은군 A조합장 직위상실 위기
정윤오 속리산면장 41년 9개월 ...
이우직 회장의 토마토농장 ‘견학지...
항건천에 원인모를 고기 떼죽음
보은군의회, 2016년 보은군살림...
면사무소→‘행정복지센터’로 명칭 ...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