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17 목 16:48
인기검색어 : 국도, 보은황토배
 
 
> 뉴스 > 종합 | 기자수첩
     
돈은 돌아야 한다
[1328호] 2017년 05월 11일 (목) 김인호 기자 kih2770@yahoo.co.kr
보은에서 열리는 제10회 보은대추배 리그 사회인 야구대회가 지난달 30일 막을 올렸다. 보은군야구협회가 주최하고 주관하는 보은대추배 리그전에는 보은을 비롯해 청주 대전 상주 옥천 영동 지역의 야구동호인 26개 클럽이 참가했다. 이들은 오는 11월 말까지 주말을 이용해 보은스포츠파크 야구장과 보조구장에서 한 팀당 15게임, 총159경기를 소화할 예정이다.
올해 대회가 지난 대회와 달라진 부분은 보은군이 295억 이상을 들여 조성한 야구전용구장에서 경기가 진행된다는 것과 개막식 때 선수 및 초청자에게 식사권을 나눠준 점이다. 지난해까지 주최 측은 지역의 한 음식점과 사전에 말을 맞추고 경기장 한 모퉁이에 부수를 차려 음식을 대접한 것과 비교된다. 보은야구협회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전처럼 하나의 식당을 선택하고 단독계약하기보다 식사권을 나눠주고 각자 알아서 사용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고 설명한다.
보은군야구협회는 올해 보은군외식업지부와 상의한 후 야구협회장 명의로 식사권(1매 6000원) 450매(싯가 270만원)를 발행했다. 식권 335장은 개막식인만큼 리그전 참가비에 따른 인센티브로 팀 또는 개인에게 나눠주고 남은 식사권은 협회 자체적으로 보은지역 음식점에서 소비했다.
그런데 문제가 나타났다. 식권 받기를 거부하는 업자들이 적지 않아 야구협회 집행부가 곤혹 아닌 진땀을 뺐다. 식권을 받지 않는 음식점 측에 일일이 해명해야 했고 이튿날 손수 현금을 갖다 주는 노고를 아끼지 않았다. 협회 관계자는 “우리가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낸 아이디어지만 홍보가 부족했는지 식권 관련 문의 전화를 꽤나 많이 받았다. 내년부터는 식권 대신 지역상품권으로 대체할 생각”이라고 했다.
업주들도 식권 받는 게 영 불편한 모양인가 보다. 일부에선 식사비용을 식권으로 결재하는 것이 무안할 정도의 반감을 보이며 거부 반응을 보이기 일쑤란다. “식권으로 받으면 사업자등록증, 통장사본과 함께 외식업지부에 갖다 주어야 하는데 번거로워서 어떻게 하나. 10명 이상이면 모를까. 그깟 두 세장 식권 안 받는다. 대금지불도 늦다”는 업주의 항변이다.
돈은 돌아야 가치가 더 빛난다. 1억이 회전되면 10억 이상의 파생효과도 거둘 수 있다. 이런 의미에서 보은야구협회가 시도한 전환의 발상은 규모는 작지만 의미가 없지 않다. 100억을 풀어도 그 돈이 한 곳에 집중되거나 순환이 되지 않으면 효용이, 체감이 떨어진다. 보은군이 많은 돈을 들여 체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각종 이벤트를 유치하려는 것도 결국은 지역경기 부양 아니겠는가.
경제는 체감이다. 이 기회에 각종 현금지원 및 상품은 우리지역에서만 쓸 수 있는 지역화폐를 발행해보는 것을 고민해봤으면 하는 바다. 도입 초창기 여러 난관이 따르겠지만 돈의 외지 유출을 막고 지역상권 보호를 위해서 하는 말이다. 지역상인은 물론 각종 행사를 주최하는 단체나 기관, 주민들도 사소한 이해 때문에 미주알고주알 재고 트집 잡기보다 크게 멀리 보는 안목을 가질 때 지역은 더 성장할 수 있다.

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보은신문(http://www.boeun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상혁 군수 “보은 발전 위해 더...
이주의 화제기사
민주당 보은군수 출마 후보는 ‘나...
마로면 소여리 석회석 채굴 인허가...
대회유치와 전지훈련으로 풀린 돈이...
무성한 잡초 도로 침범 주민들 불...
“선수들 밥 먹이는 게 불법이냐”
“병풍송, 솔향 가득한 명품 속리...
보은군의회, 장안부대 장병위문
충북도, 보영케미칼 등 과태료 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76-800 충북 보은군 보은읍 교사2길 18 | 개인정보관리책임자·청소년보호책임자 나기홍
사업자 등록번호 302-81-04861 | 제보 및 각종문의 043-543-1540 | 팩스 043-543-6409
Copyright 2003 보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agihoung@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