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성교육
상태바
어떤 성교육
  • 구장서 실버기자
  • 승인 2010.07.08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머를 밝히면 인생이 즐겁다(30)
어느 매우 후텁지근한 여름날 오후.

그런 대로 강의실엔 여학생들이 차 있었다.

교수는 나름대로 열심히 강의를 하고 있었다.

그러나 다들 시큰둥해

여름을 타고 있는 눈치가 역력했다. 하품들을 하고…

교수가 이럴 땐 극약을 써야겠다며 크게 외쳤다.



“이걸 맞히면 학점 무조건 통과다.”

여학생들 눈이 갑자기 커졌다.


교수:“여자에겐 입이 두개 있다.

하나는 위에 있고 또 하나는 아래에 있다.

이 둘중 나이가 많은 쪽은 어느 쪽인고??”

이 질문을 들은 강의실은 잠잠해졌다.




그러다 얼마 후 왼쪽 벽에 등을 대고

기대 앉아 있던 A 여학생이 손을 들었다.

교수는 “그래?” 하고 귀를 열었다.

A:“위에 입이 나이가 많아요.”

교수:“어째서??”

A:“위에는 이가 났고 아래는 이가 없잖아요.”



교수:“어흠 말 되네… 그 다음은?”


저 뒤쪽에 앉아 있던 빨간 블라우스를 입은

B 여학생이 손을 번쩍 들었다.

교수:“어서 말해봐요.”

B:“아래 입이 나이가 더 많아요.”

교수:“왜 그런데?”

B:“아래 입은 수염이 나 있는데

위의 입은 수염이 안 났어요.”

교수:“거 참 그렇구먼… 그 다음엔?? ”




그러자 맨 앞줄에 새카만 안경테를 굴리고 있던

새침데기 C 여학생이 손을 치켜올렸다.

깜짝 놀란 교수, 의외라 싶어 흥미롭게

교수:“그래 자네 의견은 뭔가?

C :“당연 위쪽 입이 더 늙었죠.”

나 교수 :“허어, 왜 그런가??”


C :“위에 입은 밥을 먹고 아래 입은 우유를 먹잖아요.

그러니 당연 위에 입이죠.”




돈으로 결혼한 사람은 낮이 즐겁고

육체로 결혼한 사람은 밤이 즐겁다

그러나 마음으로 결혼한 사람은 밤낮이 다 즐겁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