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집에서
상태바
중국집에서
  • 구장서 실버기자
  • 승인 2010.04.01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날 친구들과 중국집엘 갔다. 나는 우동을 시키고 친구 두명은 자장을 시켰다. 그러자 웨이터는 주방에다 대고 소리쳤다.
"우~ 짜짜~"
그러자 잠시 후 우동 하나에 짜장 두개가 나왔다. 그런데 조금 있다 7명이 들어왔다.
그들은 우동 세개에 자장 네개를 시켰다. 그러자 웨이터는 또 주방쪽에다 대고 소리쳤다.
"우~짜 우~짜 우~짜짜"
그러자 그들이 주문한 것이 정확하게 나왔다. 나는 속으로.. 줄여서 잘도 전달 하는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잠시 후, 20여명이 단체로 한꺼번에 들어왔다. 그러더니 주문도 가지 각색이었다.
자장3 우동2 짬뽕3 탕수육2 등등... 아무튼 무지 복잡하게 시켰다. 나는 저것을 어떻게 전달하나 유심히 봤다. 그랬더니 단 다섯마디로 전달하는 것이였다.
주방을 향해 니도 들었제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