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도 못그리는 폭 좁은 군도
상태바
중앙선도 못그리는 폭 좁은 군도
  • 보은신문
  • 승인 1991.07.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량 증가로 사고위험 커
산외면 봉계 삼거리에서 장갑까지 군도 202번 노선이 교통량은 많은 반면 도로폭이 좁고 중앙선이 없어 차량 통행에 많은 위험이 따르고 있지만 현재로선 아무런 대책이 없는 상태라 이곳을 통행하는 차량과 주민들만 위험을 감수해야하는 실정이다.

지난 5월10일부터 6월28일까지 총 2억6백39만원을 투입, 재포장 사업을 끝낸 이 군도는 2차선 설치 기준인 6m이상에 못미치는 5.3∼5.5m의 노폭으로 도로를 확장하지 않는 한 중앙선 설치가 어렵다.

그러나 이 도로에는 청주쪽 봉계 삼거리에 속리산 입구라는 도로 표지판이 설치되어 있고, 청주쪽을 나갈 경우도 이 노선으로 유도하고 있으며, 장갑에서 괴산 화양동 계곡까지 국도로 연결되어 있어 내속 북암에서 산판까지와 장갑에서 화양동까지의 도로 공사가 마무리 되면 관광철, 피서철의 차량통행은 현재보다 몇 배 늘어날 것으로 보여 차량정체가 심각해질 전망이다.

따라서 이 노선을 끼고 있는 구티, 장갑등의 마을 주민들은 "공사구간이 많아 덤프 트럭, 레미콘 트럭 등 대형차량의 통행이 많고 피서철 자가용 차량이 많은 데다 왕복 차선이 안되므로 도보 및 경운기 운행시 여간 조심되는게 아니다."라며 "도로 확장으로 중앙선이 설치되어야 마땅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관할청에서는 "현재의 여건상 이 군도는 재포장이 끝난 상태이므로 확장사업이 어렵고, 도로폭이 좁기 때문에 중앙선을 설치할 경우 오히려 사고유발 요소로 보여 설치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