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가구 이상 공공임대주택 건립 추진
상태바
100가구 이상 공공임대주택 건립 추진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2.09.29 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은군 인구 유입 위해 주택 공급
보은군이 인구 증가의 일환으로 주거시설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사진은 최근 급격히 인구가 증가한 보은읍 이평리 전경.
보은군이 인구 증가의 일환으로 주거시설 확충을 계획하고 있다. 사진은 최근 급격히 인구가 증가한 보은읍 이평리 전경.

보은군이 청년, 귀농 귀촌인, 근로자 유입을 위한 주택을 공급하고자 행복주택, 공공 임대 등 다양한 주거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재형 군수는 지난 23일 확대 간부회의에서 청년, 귀농귀촌인, 산업단지 근로자 등 실제 전입자를 위한 주거 여건이 열악한 상황으로 이들을 위해 공공형 임대주택 등 대규모 주거시설 건립방안 검토를 관련 부서에 지시했다.
군에 따르면 보은산업단지에 있는 행복주택 200세대는 이미 포화 상태로 입주를 희망하는 청년, 근로자들이 대기하고 있어 신규 수요를 반영한 공공 임대 주택의 건립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
군은 이에 따라 청년과 신혼부부, 근로자, 노인, 저소득층과 같은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100가구 이상 대규모의 공공 임대 주택을 건립하기 위해 현재 부지 검토 중에 있다. 신규 주택이 건립되면 근로자,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세대의 안정적 거주와 귀농 귀촌인들의 유입으로 인구증가의 토대가 마련될 것이란 기대다.
아울러 2025년까지 150억 원을 투입해 귀농귀촌 어울림하우스 23세대(1단지)와 40세대(2단지)를 건립해 농기계 임대, 농업 교육과 실제로 농업경영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군내 초등학교에 인접한 빈집을 매입하고 리모델링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해 작은 학교 살리기 캠페인과 연계한 농촌 유학 지원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인구정책이 최대 화두로 떠오른 민선 8기 최재형 군수는 “다양한 주거시설 확충을 통해 산업단지 근로자, 청년, 귀농귀촌인 등 관계 인구 유입 확대로 지방소멸에 대응하겠다”며 “군민이 행복한 도시형 농촌 보은을 건설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