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년농사위해 땀 흘리는 농민들
상태바
풍년농사위해 땀 흘리는 농민들
  • 보은신문
  • 승인 2021.07.2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승면 둔덕리 안명원(64)씨가 지난 26일, 병해충 사전방제를 위해 34도를 웃도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0만여㎡의 논에 벼농사를 짓고 있는 안 씨가 이날 약을 뿌린 약은 도열병과 잎짚무늬마름병(문고병)에 살충제를 추가한 것으로 풍년농사를 위해 농업기술센터에서 제때 방역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안 씨는 “코로나19가 하루 빨리 진정되고 농사도 풍년이 들어 모두가 행복한 가을이 찾아왔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