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춘
상태바
입 춘
  • 보은신문
  • 승인 2007.03.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흥 섭 시인
빗장을 꽉 잠그고 겨울 잠자든 천하만상
입춘대길 잠긴 대문 화들짝 열고
아리랑 고개로 살며시 선명한 빛깔로 오네.
가는 세월 그 누가 잡을 수 없고
오는 세월 막을 자 뉘뇨 세월의 수레바퀴는
일분일초도 머물지 않고 돌다.
봄이 오는 속삭임 들려오네.
쉬지 않고 따라 도는 수 월래 속에
저물어 가는 인생사도 막을 자 뉘뇨
만물중의 사람은 榮長이라 했든가,
明長이라 했든가
칠팔십 고령들아 아차하면 실수 투성
거짓없고 술수없는 자연을 먹고 산 삶
초롱초롱 정신 차려 정결한 맘
더 더욱 갈고 닦아 아름답고
정겨운 이 땅에서
분명히 내가 살고 같다고
후회 없이 웃고 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