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수리부녀회, 소비생활연구원 결연
상태바
만수리부녀회, 소비생활연구원 결연
  • 곽주희
  • 승인 2005.05.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손돕기, 농산물 구매 등 농촌사랑 실천
한국소비생활연구원(원장 김연화)이 범국민운동으로 펼쳐지고 있는 농촌사랑 1사 1촌 자매결연에 나섰다.

한국소비생활연구원은 지난 3일 내속리면 만수리 부녀회(회장 박춘실)와 1사1촌 자매결연을 맺고 적극적인 농도교류 사업을 펼치기로 했다.

만수리 남경가든에서 펼쳐진 이날 자매결연식에는 김연화 원장을 비롯한 소비생활연구원 회원, 김성환 환경위생과장, 정동만 내속리면장 등 군관계자, 홍재휴 충북농협교육지원부장, 박성환 농협보은군지부장, 안종철 보은농협조합장 등 농협관계자,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 자매결연을 축하해 주었다.

특히 이번 자매결연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여성단체인 소비생활연구원과 농촌의 여성단체를 대표하는 만수리 부녀회와의 결연이라는 점에서 남다른 의미가 있다.

이를 계기로 부녀회를 통한 자매결연 운동이 다른 농촌마을에도 파급되어 1사1촌 자매결연 운동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소비생활연구원은 자매결연을 계기로 농번기에 농촌일손돕기와 마을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의 직거래 추진, 산나물 채취를 비롯, 다양한 교류활동을 통해 농촌사랑을 실천키로 했다.

이날 자매결연에서 소비생활연구원은 이동식 천막을, 만수리 부녀회에서는 보은 특산물인 대추를 선물로 교환, 돈독한 자매결연의 정을 나누기도 했다.

특히 이날 소비생활연구원과 만수리 부녀회에서는 산나물 채취와 손두부 만들기 체험 행사를 실시했다.

또 즉석에서 농산물 직거래장터를 개설, 농가들이 재배한 두릅, 꿀, 된장, 고추장 등 각종 농산물을 구매하는 등 농촌사랑을 실천했다.

김연화 원장은 “자매결연을 맺은 만수리 마을은 우리 회원들이 가족과 함께 산나물을 채취하고 손두부도 만드는 등 농촌체험을 할수 있는 학습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