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보은농협,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상태바
남보은농협,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
  • 나기홍 기자
  • 승인 2022.05.19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보은농협(조합장 박순태)이 지난 11일 농업 관련기관과 함께 농촌일손돕기로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농촌일손돕기에는 농협중앙회보은군지부(지부장 구권회)와  보은군청 농정과와 산림녹지과에서도 함께 참여해 일손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탄부면 고승리를 찾아 농가에서 재배하고 있는 대서마늘 마늘종 제거작업을 펼쳐 고통을 달랬다.
 일손을 지원받은 농민은 “농번기로 인해 일손 구하기가 힘들어 제때 마늘종 제거작업을 하지 못해 애를 태우고 있었다.”며 “농협과 군청직원들이 나서서 일을 해주는 덕분에 얼마나 큰 도움이 됐는지 모른다”고 감사를 표했다.
 박순태 조합장은 “농가의 제일 큰 걱정은 해야 할 일을 제때 못하는 일손 부족 문제”라며 “땀 흘려 지은 마늘농사가 풍년이 들어 고소득을 올렸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