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처럼 쌓인 불법폐기물, 강력한 단속 필요
상태바
산처럼 쌓인 불법폐기물, 강력한 단속 필요
  • 고정선 시민기자
  • 승인 2021.01.21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한면 성리 입구에 불법폐기물이 쌓여 오가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수한면 성리 입구에 불법폐기물이 쌓여 오가는 사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지난 17일 수한면 성리입구 성리교인근에 양심을 버리는 불법폐기물이 방치되어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무게는 얼마 안 되겠지만 부피는 많아 1톤 차 한 대는 충분히 될 만한 스티로폼판넬이 냇가 제방에 버려져 있다.
 이곳에 버려진 스티로폼판넬은 몇 일전 불어 닥친 바람에 서너 묶음이 냇가로 굴러들어가 나뒹굴고 있다.
 그 주변에는 덤프트럭인지, 중장비인지 모르는 크고 큰 폐타이어도 버려져있고, 잡다한 생활쓰레기가 함께 쌓여 있다.
 그 옆의 공터에는 이보다 더하다.
폐 콘크리트, 폐 아스콘, 주름관을 비롯한 수십톤 분량의 각종 공사현장 폐기물이 이곳에 방치되어있다.
임시적재 허가를 받았는지 안 받았는지 모르지만 허가를 받았다 하더라도 가림막을 둘러쳐서 눈에 띄지 않게 해야 하지만 이곳은 그런 노력의 흔적이 보이지 않았다.
 함께 지켜본 한 어른은 “쓰레기와 건축폐기물을 불법적으로 버리는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지만 양심 없는 사람들이 너무 많다”며 “쌓인 쓰레기를 치우면 뭐하냐. 얼마 지나지 않아 또다시 수북하게 쌓이는데”라고 말하며 혀끝을 끌끌 찼다. 쓰레기를 불법투기하거나 폐 건설자재를 방치하면 적지 않은 과태로가 부과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보은군에서는 신속히 이에 대한 현장조사를 통해 깨끗하게 처리하고 불법이 있다면 과태로 처리를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