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생산적 일손봉사 지원 시작
상태바
보은군, 생산적 일손봉사 지원 시작
  • 김인호 기자
  • 승인 2020.04.02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전략과 직원들, 휴일 반납 일손 봉사
참여 희망 봉사자 신청…인력난 농가지원
보은군청 경제전략과 직원들이 농가의 바쁜일손을 돕기위해 현장에 도착해 열심히 일 하기를 다지고 있다.
보은군청 경제전략과 직원들이 농가의 바쁜일손을 돕기위해 현장에 도착해 열심히 일 하기를 다지고 있다.

보은군 경제전략과(과장 이혜영)가 2020년도 공무원 참여 생산적 일손봉사 첫 포문을 열어 농촌에 활기를 더했다.
지난 29일 직원 19명은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최옥란 씨의 버섯재배 하우스(보은읍 용암리 536㎡)를 찾아가 균사 배양을 위한 목대 세우기 등 일손을 지원해 농가의 시름을 덜어주었다.
보은군 경제전략과는 외국인 계절근로자 담당부서로서 코로나 19확산으로 인해 계절근로자의 수급이 어려워 농가일손 부족현상이 얼마나 심각한지 누구보다 잘 알기에 최소한의 열외 인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이 참여하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더했다.
일손 지원을 받은 최옥란 씨는 “여자 혼자 농사짓기에 매년 3월 말 즈음이면 일손부족으로 늘 걱정이 앞섰다”며 “보은군에서 솔선수범해 이렇게 인력을 지원해 줘 너무 감사하다”고 연거푸 고마움을 표했다.
이혜영 경제전략과장은 “생산적 일손 봉사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사업 등 일손 지원을 통해 농가의 편익증진을 도모하는 본연의 임무를 코로나 19로 인해 제대로 수행 하지 못해 늘 안타까운 마음에 이에 조금이라도 상응하고자 선도적으로 참여하게 됐다”며 “경제전략과가 생산적 일손봉사의 첫 시작을 알리는 포문을 열게 되어 더욱 뿌듯하다”고 말했다.
군은 생산적 일손봉사가 현대판 품앗이로 자리 잡아 나갈 수 있도록 개인단위 참여를 독려하고 참여를 희망하는 봉사자를 수시로 신청 받아 각 읍면에 고령농가, 여성가장 농가, 질병 등의 사유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이 과장은 “힘든 농사일도 함께 모여 번갈아 가며 일손을 돕는다면 점점 더 심해지는 인력난도 해소하고 친목 도모에도 좋을 것 같다”며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생산적 일손봉사는 인력난을 겪고 있는 농가나 중소기업에 1일 4시간의 봉사에 참여하면 실비로 2만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해 5830명이 참여해 166농가와 기업에 일손을 지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