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자 씨 “나의 작은 도움이 남에겐 큰 도움”
상태바
김인자 씨 “나의 작은 도움이 남에겐 큰 도움”
  • 보은신문
  • 승인 2017.10.1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한면 김인자 씨는 1년 동안 하루도 거르지 않고 직접 모은 폐품을 판 수익금으로 마련한 라면 100box(145만원 상당)를 수한면 행정복지센터에 기탁했다. 30년째 매년 명절 마다 어려운 이웃을 위한 사랑 나눔을 실천해오고 있는 김인자 씨는 “생활이 어려운 아이를 후원했었는데 그 아이가 폐지 줍는 나에게 따뜻한 커피를 주며 감사의 인사를 한 적이 있다. 그 어떤 것보다도 값지고 귀한 선물이었다”며 ”나의 작은 도움이 남에겐 큰 도움이 되고 나에겐 삶의 희망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